이달의 행사

고 정상순열사 26주기 추모제

고 정상순열사 26주기 추모제

○ 일 시: 2017년 5월 27일(토) 11:00

○ 장 소: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 

행사 정보

토요일 2017-05-27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 지도에서 보기

인물 정보

정상순(당시 25세)

1966년 11월 1일 전라남도 보성 출생


1985년 2월 보성고등학교 졸업


1991년 5월 22일 오후 7시 25분경 전남대 병원 영안실 위에서 “노태우 물러가라”며 투신


1991년 5월 29일 전남대 병원에서 운명
보성고 김철수 동지의 고교 선배인 정상순 동지는 노동자로서 여러 직종에 종사하였다. 91년 계속되는 분신에 괴로워하던중 고교 후배인 김철수 동지가 분신하여 전남대 병원에서 투병을 하자 병원을 찾아와 두 번씩 울고 갔다. 5월 22일 전남대 병원 영안실 위에서 “ 노동자여 투쟁하라. 시민들이여 함께 호흡하고 함께 외치고 투쟁하자”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분신후 투신하여 5월 29일 전남대 병원에서 운명하였다.





동지를 생각하며





전사를 위하여 자신을 태우렵니다. 왜 젊은 학도들이 가야 합니까. 우리 젊은 기성세대는...


부끄럽습니다. 목이 메입니다. 승희양과 철수 열사들의 뒤를 이어 젊음을 태우렵니다. 현시점에서는 열사 보다는 전사가 필요하겠지만 조금이라도 시민들의 가슴 가슴에 와 닿은 뜨거운 마음을 전하고 싶은 마음에서 젊음이라는 것을 바치고 싶습니다.


시민이여! 대동단결하여 오직 승리, 승리를 위해 투쟁하는 젊은 열사 여러분의 가슴 가슴에 외치고 싶습니다.





유고글


【유서】


모든 시민이 동참하는 푸른 5월 하늘에 부끄럼없는 자기 자신에게 끓어오르는 분노는 다같이 전사가 되는 길 뿐이라고... 내 자신은 아직도 망월동 영령들의 참배를 하지 못했다. 겉치레보다는 그분을 생각한다면 스스로 실천하여 보답하는 길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광주시민이여! 왜 고통을 받아야 하나. 공안통치 속에서 핍박받으며 이 시대에 태어나서 이렇게 꺼져가는 등불이 되어서는 안되지만, 이 젊음 태워서 모든 사람에게 가슴속에 와 닿는 느낌이 되겠습니다. 아버님, 어머님 불효자식을 용서하십시오! 형님, 누나, 전인, 영희, 행복하기를...


마지막 부탁을 들어주시면 합니다. 제가 죽으면 화장을 해서 도로에다 뿌려주십시오. 전사들이 제 육신을 발로 밟아 가면서 투쟁하고 저도 항상 투쟁하며, 죽어서까지도 승리하렵니다. 시민들이 제 육신을 발로 밟으며 가슴 가슴에 뜨거운 5월에 하늘을 불사를 겁니다. 뭉치자 오늘도. 내일도. 영원히. 진실한 사람으로 안녕. 가진자들의 땅도 없어야 함께 더불어 사람세상... 노동자여 투쟁하라.


이 사회가 바라는 것이 무엇인가 돈, 명예, 다함께 더불어 사는 사회, 다정다감한 한 시대의 동반자.


..시민들이여 함께 호흡하고 함께 외치고 함께 투쟁하라! 그리하여 승리하자... 슬프다. 나는 무엇을 해야 하나... 한줌의 재가 되어 바람에 휘날려 5월의 영령 그 분들과 같이 하고 싶다. 활활 타오르는 횃불이 되고 싶어라.


... 민자당 각성해야 한다. 하늘도 무심무심하구나... 하나님 아버지 하나님 아버지. 젊은 열사, 전사에게...은총을... 철수야 철수야 이 못난 선배 용서해다오, 철수야 철수야 .


나는 알고 있습니다. 오월 영령들의 외침의 숨소리...

국립5.18민주묘지

목록으로
광주광역시 북구 민주로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