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정법영열사 40주기 추모제

카카오스토리

고 정법영열사 40주기 추모제

○ 일 시: 2018년 7월 8일(일) 11:00

○ 장 소: 이천 민주공원

행사 정보

일요일 2018-07-08
이천 민주공원

열사 정보

정법영(당시 23세)

1960년 6월 충북 청원군 출생
진천 한천초등학교 졸업
청주 주성중학교 졸업
1973년 7월 청주시청 청소부들의 근로조건개선 및 임금인상투쟁 운동 참여
1977년 청주신학대 입학. 수원 아카데미하우스에서 노동문제 강의를 듣는 등 산업선교에 관심 가짐
1978년 3월 17일 청주도시산업선교회에서 신흥제분, 조광피혁 노동자들과 함께 목숨을 건 4개월 간의 단식투쟁
1978년 6월 25일 귀가 후 이상한 언행을 하기 시작하며 정신에 문제가 생김
1978년 7월 8일 청주신학교 2학년 재학중에 민주화 운동을 하다가 괴한들에 의해 의문의 죽음을 당함

- 제 103차 민주화운동관련자명예회복심의위원회 인정자
정법영 동지는 1973년 청주지역에 도시산업선교가 시작될 무렵 중학생으로 사회선교와 <br>
현실에 깊은 관심을 기울이게 되었다. 1978년 3월 청주지역에서 노동자들은 퇴직금문제로 <br>
장기적인 농성을 전개하게 되었고, 농민 소작인 중 한사람이 토지를 매입하려는 과정에서 <br>
뭇매를 맞고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이에 노동자와 농민들은 단식 농성으로 맞서 <br>
투쟁하였고 정법영 동지도 같이 투쟁에 참여하면서 경찰의 집중적인 표적이 되었다. <br>
이러한 민중생존권 수호를 위한 궐기 과정에서 113일이 경과되도록 문제 해결이 안되자 <br>
심리적 갈등을 겪던 정법영 동지는 정체불명의 친구들을 몇 번 따라다니며 <br>
술을 먹은 적이 있는데, 78년 7월4일에도 정체불명의 친구들과 만난 후 청주 성가의원에 <br>
혼자 가서 약을 먹었다면서 치료를 해달라고 했다. 병원에서 가족에게 연락이 와서 가보니 <br>
이미 혼수상태에 빠져 있었으며 이후 5일간을 말 한마디 남기지 못한 채 7월 8일 운명하였다. <br>
 <br>
<B>동지를 생각하며</B> <br>
인간의 삶의 질의 변화는 이 사회를 지배하는 정치 경제적 구조악을 타파하지 않고는 <br>
불가능합니다. 그리고 지금은 유신이나 5공을 능가하는 거짓 포장된 민주화시대에 <br>
살고 있음은 누구도 부인하지 않습니다. 아니 누구보다 이런 사실을 잘 알고 계실 분들이 <br>
이런 중요한 때에 그런 왜곡된 주장을 감히 공개적으로 교회협의회를 통해서 내세움을 <br>
볼 때 솔직히 우려와 분노를 금할 수 없습니다. 거짓과 폭력이 지배하는 한 민중은 <br>
저항할 것이고, 교회도 이들을 지원해야 한다고 우리는 믿고 있으며, 향후 그들의 <br>
주장도 경계와 더불어 지켜 볼 것입니다. 이제 고 정법영 동지가 우리 곁을 떠난 지도 <br>
14년이 지나갑니다. 법영 동지는 분명 한알의 썩어가는 밀알이 되어 숱한 과제를 <br>
우리에게 남기고 가셨습니다. 이제 우리는 백배, 천배의 새로운 밀알로 태어나 <br>
이 땅을 지배하는 군사독재 집단과 이에 추종하는 그 어떤 거짓 논리와 주장에 대해서도 <br>
현혹되지 않고 과감히 맞서 싸울 것입니다. 이야말로 고 정법영 동지가 우리에게 알려준 <br>
정신이고, 이는 또 피할 수 없는 하나님의 명령이라 믿기 때문입니다. <br>
고 정법영 동지여 고이 잠드소서! <br>
1992년 7월 8일 청주 도시산업선교회 평신도 청년일동 드림 <br>
 <br>
<B>동지가 남긴 글</B> <B><대성여객 사장에게 보낸 동지의 편지></B> <br>
사장님께 안녕하십니까? 저는 청주 시민의 한사람으로 귀 버스 회사의 차를 이용하는 <br>
시민중의 한사람입니다. 그런데 귀 버스 회사가 시민의 편익을 제공하는 공공사업에 <br>
힘쓰고 있음을 알고 있는 저는 의외의 사건에 대하여 한말씀 부탁합니다. <br>
지난 2월에 낸 귀버스의 박성세씨 사고(10월 16일자 충청일보)에 대해 시민으로서 <br>
납득할 만한 보상을 즉각 해주시기를 재 부탁합니다. 기업가의 양심있는 판단을 바랍니다. <br>
안녕히 계십시오. <br>
청주시민의 한사람 <br>
 <br>
<B><일 기></B> <br>
1978년 5월 5일 <br>
오늘은 오랜만에 아버님을 만나 이야기했다. 존경하는 아버님이다. <br>
한 아버지로서가 아니라 한 인간으로서 존경한다. 진실로 이것은 나의 전부이다. <br>
인간으로서 가장 어렵고 힘든 일을 그는 불평없이 해나간다. 당신은 비록 가정에 풍요한 <br>
만족감을 주지는 못하지만 그이는 돈 많은 사장보다 그 어느 지성인이라 자부하는 자와 <br>
아니 그 누구와도 견줄 수 없는 훌륭한 인격자요 지성인임을 지니고 있는 당신을 <br>
난 항시 존경합니다. 전 당신을 깊이 생각해 볼 때 마음의 갈등이 수없이 오곤 합니다. <br>
한 인간의 목적된 삶의 영위 또한 그 가치관 같은 것을 생각하면 미숙한 전 울고만 싶습니다. <br>
여하튼 언제나 당신을 생각하면 그저 고마울 뿐입니다. 그리고 당신께 감사드리고 기도합니다. <br>
당신을 위해서 말입니다. <br>
 <br>
<B>추모시</B> <br>
정 법영 영전에 어디에서나 낯선 이방인처럼 그대를 외롭게 병들게 한 것은 누구였는가? <br>
쫓기는 긴장으로 불안으로 그대를 내어 몰은 것은 누구의 범행이었는가? <br>
가난한 이들, 억눌린 이들, 짓밟히고 슬픔에 잠긴 이들의 친구처럼 살고파하더니 <br>
외로운 이웃을 위한 고난을 사명처럼 외우며 살더니 황량한 “겨울공화국”의 한 벌판 위에서 <br>
스스로 생명의 잔을 산산조각 냄은 무슨 절규인가? <br>
<윤응진(한신대 교수), ‘정법영 영전에’ 中><br>

이천민주묘역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