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행사

고 이길상동지 20주기 추모제

고 이길상동지 20주기 추모제

○ 일 시: 2018년 12월 8일(토) 19:00

○ 장 소: 경희민동사무실

행사 정보

토요일 2018-12-08
경희민동사무실 지도에서 보기

인물 정보

이길상

- 1960년 10월 강원도 황지 출생
- 1978년 2월 춘천고 졸업
- 1979년 3월 경희대 사학과 입학. 서양사상연구회가입(동아리 활동을 통해 조국애실천을 결심)
- 1980년 3월 경희대 학원민주화 투쟁에서 ‘조영식 총장 퇴진’ 단식투쟁 벌임. 5월 민주쟁취 교내시위 참가
- 1980년 11월 광주학살만행을 알리는 유인물 배포 후 연행 당함. 나흘간의 구속기간 중 심한 고문을 당함
- 1981년 1월 심한 감시 속에서도 후배들 세미나 지도 활동 진행. 6월 학림사건이 발생하자 관련여부를 내사 당함
- 1982년 4월 ‘5월 시위’설 주모자로 지목 받아 기관원에게 야산으로 끌려가 협박과 테러를 당함
5월 발병-이후 고문후유증으로 인해 청량리 정신병원에서 총 8회 치료 받음. 사망 사흘 전까지 정신과 진료를 받음
- 1998년 12월 7일 투신하여 운명
- 제 44차 민주화운동관련자명예회복심의위원회 인정자
동지는 ’79년도에 경희대 사학과에 입학, ‘서양사상연구회’에 가입해 활동하면서 조국의 민주화를 위한 열정을 키웠다. 대학 2학년 때인 ’80년 5.18 광주민중항쟁 직후인 ’80년 11월경 “살인마 전두환 물러가라” “광주민중항쟁 투쟁으로 계승하자” “군사정권 물러내고 민주정권 수립하자”라는 유인물을 제작해 학교 곳곳에 살포하는 등 학생운동을 주도했다. 그로부터 약 1주일 후 청량리경찰서에 연행돼 4일정도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 심한 고문과 구타, 협박을 받았다. 그 후 ’82년도 후배들의 유인물 배포사건의 배후로 지목받아 다시 기관원에 의해 야산으로 끌려가“ 협박과 테러를 당했다. 이후 동지는 98년 12월 7일까지 17년 동안 청량리정신병원에서 총 8차례의 입원치료를 하는 등 고문으로 인한 심한 정신적인 고통을 겪다가 투신 운명했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