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행사

고 박영진열사 33주기 추모제

고 박영진열사 33주기 추모제

○ 일 시: 2019년 3월 17일(일) 11:00

○ 장 소: 마석 민족민주열사묘역

행사 정보

일요일 2019-03-17
마석 민족민주열사묘역 지도에서 보기

인물 정보

박영진

- 1960년 충남 부여 출생
- 1976년 배문중학교 중퇴 후 신문팔이, 구두닦이 등으로 어렵게 생활
- 1982년 '한얼야학'에서 사회의 진실에 눈을 뜸.
- 1984년 1월 (주)동도전자에 입사
- 1984년 7월 (주)동일제강에 입사
- 1985년 9월 18일 (주)신흥정밀에 입사
- 1986년 3월 17일 임금투쟁 중 임금인상' '8시간 노동쟁취' 외치며 투쟁하는 과정에서 “근로기준법을 지켜라. 살인적인 부당노동행위 철회하라. 노동3권 보장하라.” 외치며 분신하여 운명
- 제 20차 민주화운동관련자명예회복심의위원회 인정자


동지는 어린시절을 중학교를 중퇴할 정도로 어렵게 살아왔다. 그러나 동지는 희망을 버리지 않았고 23세 되던 해, 야학을 다니면서 진실의 눈을 뜨기 시작했다. 이후 시흥에 있는 동도전자에 다니면서 노동자의 권리를 쟁취하기 위해서는 단결된 힘이 필요하다는 것을 느끼게 됐다. 동일제강에 입사해 민주노조 건설에 핵심적 역할을 해낸 동지는 신흥정밀에 입사했다. 신흥정밀은 당시 부당노동 행위 및 임금 착취에 대하여 조금만 항의를 해도 구타를 하고 욕설을 퍼부으며 해고시키는 무법천지의 회사였다. 동지는 동일제강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조직 작업과 현장 실태 파악에 전력투구했다. 당시 여러 상황들이 동지를 힘들게 하였지만 동지는 노동자들에 대한 뜨거운 애정과 탁월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헌신적인 활동을 전개했다. ’86년, 신흥정밀은 임금인상투쟁을 시작했고 공권력이 투입됐다. 그 과정에서 동지는 경찰과 회사 측의 폭력적인 탄압에 맞서 “근로기준법을 지켜라, 살인적인 부당노동행위 철회하라, 노동3권 보장하라”며 분신했다. 동지는 병원에서 동지는 “전태일 선배가 못다 한 일을 내가 하겠다. 1천만 노동자의 권리를 찾겠다. 끝까지 투쟁해야 한다.”라는 유언을 남기며 운명했다.

마석민족민주열사묘역

목록으로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월산리 60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