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회소식

민주주의 100년 대동한마당을 개최했습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지난 11월 26일~27일 양일 간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민주주의 100년 대동한마당(이하 '한마당')>을 최초로 개최했습니다. 


이번 <한마당>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사업회에서 개최하는  《민주·인권·평화박람회》의 일환으로 독립, 민주, 인권 기념 단체들이 한자리에 모여 각 단체를 홍보하고 화합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한마당>은 총 '독립기념관', '5.18기념재단',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전태일 재단', '이주노동자노동조합' 등 전국의 26개 단체가 홍보 부스에 참여하였고, 김장 나눔 품앗이, 인디가수 릴레이 버스킹, 무료 카페, 체험 프로그램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진행되었습니다.


행사 첫째 날인 26일(화) 오전 10시에는 경기도 의왕시 소재 백운고등학교 3학년 학생 200여 명이 참여하는 '민주주의 100년 대동한마당 청소년 퀴즈대회'가 개최되었습니다. 


퀴즈대회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 독립운동부터 촛불집회까지'를 주제로 진행되었고,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성황리에 마무리되었습니다.
 

같은 날 오후 1시부터 인디가수 강형원, 황푸하밴드, 파드마 밴드 등이 참여하는 '릴레이 버스킹'도 진행되었습니다. 


둘째 날인 27일(수)에는 오후 1시부터 2시간 동안 '김장나눔 품앗이' 행사도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품앗이에는 사업회 정진우 부이사장과 남규선 상임이사 외에도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 장남수 회장과 고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이신 배은심 여사, 고 권희정 열사의 어머님이신 강선순 여사 등 유가협, 민가협 가족 20여 분이 참가하였습니다. 


김장김치는 도움이 필요한 독립운동 및 민주화운동 관련자에게 전달했습니다.


이 밖에도 캘리그라피 써주기, 민주주의 퍼즐 맞추기 등 '나만의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되었습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 덕분에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한마당>을 잘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