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0민주항쟁 기념식 성황리에 마쳐…“민주주의 정신 기린다”

카카오스토리

6․10민주항쟁 기념식 성황리에 마쳐…“민주주의 정신 기린다”

정성헌 이사장 “퇴행과 추락 위기의 현대사회…대전환 결단해야”



6·10민주항쟁 26주년을 맞아 ‘6·10민주항쟁 26주년 기념식’이 6월 10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렸습니다. 기념식에는 유정복 안전행정부 장관, 정성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 김한길 민주당 대표, 이정희 통합잔보당 대표, 노회찬 진보정의당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이인영 민주당 국회의원 등 400여 명의 인사가 참석했습니다. 사회는 성기영 KBS 아나운서가 맡았습니다. 


6ㆍ10 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한 여야 대표들이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정희 통합진보당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 김한길 민주당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유정복 안전행정부 장관.


유정복 안전행정부 장관은 박근혜 대통령의 기념사를 대독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무엇보다 사회의 갈등과 분열의 골을 넘고 국민통합의 꽃을 피우는 일이 시급하다.”며 “정부는 지역 때문에 차별받지 않고 학력 때문에 소외받지 않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유정복 안전행정부 장관이 대통령 기념사를 낭독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국민통합을 강조했다.


정성헌 사업회 이사장은 ‘국민에게 드리는 글’을 낭독했습니다. 정 이사장은 우리사회를 “이미 쇠퇴기에 접어든 퇴행과 추락의 위기”라고 진단하고 “복합위기, 전면적 위기, 생명의 위기, 대 위기는 새로운 세상과 새로운 문명으로 대전환하려는 결단 없이는 한 치라도 개선될 수 없다.”고 경종을 울렸습니다. 


6ㆍ10 민주항쟁 26돌을 맞아 정성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이 ‘드높은 이상, 성숙한 민주주의’를 주제의 ‘국민에게 드리는 글’을 낭독하고 있다.


대교어린이TV합창단은 ‘아름다운 나라’, ‘천리길’을 열창했습니다. “큰 추위로 견뎌낸 나무의 뿌리로 봄 그리운 맘으로 하늘까지 뻗어라. 푸르게 더 푸르게 수 만 잎을 피워낸 한 줄기로 하늘까지 뻗어라.”라는 노랫말처럼 지난 민주화운동의 뿌리로 민주주의가 하늘까지 뻗기를, 참석자 모두가 기원했습니다. 


26주년 6ㆍ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대교어린이TV합창단이 ‘아름다운 나라’를 열창하고 있다.


오후에는 같은 장소에서 ‘민주화운동의 성찰과 복지국가’라는 주제의 ‘6·10민주항쟁 26주년 토론회’도 열렸습니다. 1부는 함세웅 6월민주항쟁계승사업회 대표이사장의 인사말로 시작되었습니다. 이어 정성헌 이사장은 기조강연을 통해 “전문가, 법률가 중심의 운동”의 한계를 지적하며 “대중의 역량을 개발해 지방으로, 현장으로, 생활로 뿌리내리는 운동으로 탈바꿈하라.”는 주문을 했습니다. 허인회 녹색드림협동조합 조직이사, 정현곤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운영위원장, 정승일 사회민주주의센터 공동대표, 홍기빈 글로벌정치경제연구소 소장, 이상구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운영위원장 등의 전문가를 비롯한 시민들이 열띤 토론을 벌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