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세계 민주주의의 날’ 기념행사 진행

카카오스토리

9월 15일 ‘2015 세계 민주주의의 날’을 맞아 국회도서관 대강당과 잔디밭에서 기념행사가 열렸다. 행사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박상증)가 주관하고, 대한민국 국회(국회의장 정의화)와 진 영 안전행정위원장이 주최했다.

이날 행사는 식전행사인 청소년 토론회, 기념식, 식후 행사인 퍼포먼스로 진행됐다.

 

오후 4시에 열린 기념식에서는 정의화 국회의장의 메시지 발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사베르 쵸드리(Saber H. Chowdhury) 국제의원연맹(IPU) 의장의 영상 축사가 있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은 영상 축사를 통해 여전히 시민사회를 위한 활동의 자유는 줄어들거나 심지어 없어지고 있다. 많은 정부들이 NGO가 활동하거나 기부금을 받을 자유를 규제하는 정책을 채택했다.“고 올해 세계 민주주의의 날의 주제로 ‘시민사회를 위한 공간’을 선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더불어 “시민사회는 민주주의의 산소다. 시민사회는 사회적 발전과 경제적 성장을 촉진하는 촉매제 역할을 하고, 정부가 책임감을 유지하도록 하고, 가장 취약한 계층의 사람들을 포함한 인류의 다양한 이해관계를 대표하도록 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화 국회의장
은 ‘세계 민주주의의 날’ 메시지를 발표했다. 정 의장은 “민주화와 산업화로 이룬 대한민국의 발전과 번영을 계승하고 발전시켜서 21세기 문명의 시대를 리드하는 선진 대한민국을 만들어가야 한다. 굳건한 민주주의의 토대에서 시대적 소명이자 국민적 목표인 한반도의 평화적 합의 통일을 이루어서, 동북아와 세계 평화를 진전시키고, 국제사회의 발전에 기여해야 한다.”면서 “세계 민주주의의 날을 맞아서 현재의 우리 모습과 바람직한 대한민국의 미래상에 대해서 충분히 그리고 차분하게 성찰해보는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또한 ‘지금, 세계 민주주의’ 순서에서는 콩고 왕족 출신이지만, 정권의 비리를 알리려다 옥고를 겪고 탈출해 난민이 된 욤비 토나 광주대학교 교수, 네팔 출신 우다야 라이 이주노동자노동조합 위원장이 발표했다.

‘세계 민주주의의 날(International Day of Democracy)'은 1997년에 국제의원연맹이(IPU) 98차 총회에서 제정을 의결했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취임 첫 해인 2007년 제정됐다. 국제의원연맹은 2009년부터 매해 주요 의제를 선정해 목소리를 내고 있으며, 162개 회원국 중 약 100개국이 의회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의 테마는 ‘시민사회를 위한 공간’(Space for Civil Society)이다.


  

※ 메시지 발표, 영상 축사 내용 전문

‘세계 민주주의의 날’ 메시지 - 정의화 대한민국 국회 의장

2015년 세계 민주주의의 날을 맞아서 대한민국 국회를 찾아주신 여러분 대단히 감사합니다.

국회의장인 제가 여러분을 직접 뵙고 환영드려야 마땅하지만, 마침 해외순방 일정으로 이렇게 화면으로 인사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많은 양해 부탁드립니다.

우리 대한민국은 식민지와 해방, 그리고 전쟁과 분단이라는 역사의 질곡을 온 국민의 힘으로 이겨내었습니다.

그리고 민주화와 산업화를 동시에 이루어 내었습니다.

대한민국은 민주주의에 있어서 제3의 물결의 선봉에 서있었고, 한국의 사례는 전세계에 중요한 영감을 주었습니다.

그런 점에서 우리에게 세계 민주주의의 날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하겠습니다.

이제 우리는 민주화와 산업화로 이룬 대한민국의 발전과 번영을 계승하고 발전시켜서 21세기 문명의 시대를 리드하는 선진 대한민국을 만들어가야 합니다.

굳건한 민주주의의 토대에서 시대적 소명이자 국민적 목표인 한반도의 평화적 합의 통일을 이루어서, 동북아와 세계 평화를 진전시키고, 국제사회의 발전에 기여해야 하겠습니다.

우리나라의 영속화를 위해서는 인간내면의 아름다운 가치를 꽃피우는 정신문화의 선도, 매력이 넘치는 문화의 힘을 자랑하는 세계적 문화의 강국이 되어야 합니다.

그리하여 대한민국의 건국 이념인 홍익인간을 구현하고 인류사회 진보와 지구촌의 문화융성에 기여하는 나라, 전세계 모든 국가의 친구가 되는 나라가 되기를 진정으로 바랍니다.

세계 민주주의의 날을 맞아서 현재의 우리 모습과 바람직한 대한민국의 미래상에 대해서 충분히 그리고 차분하게 성찰해보는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여러분 대단히 감사합니다.
 

영상 축사 1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정의화 국회의장님과 진영 안전행정위원회 위원장님, 박상증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님, 국회의 모든 의원님들, 그리고 신사숙녀 여러분, 이렇게 중요한 포럼에 인사하게 되어 큰 영광입니다.

세계 민주주의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시민사회는 민주주의의 산소입니다.

우리는 정부와 시민사회가 공통된 목표를 향해 함께 일하는 것이 세계에서 가장 활기차고 안정적인 민주주의라는 것을 분명하게 알고 있습니다.

시민사회는 사회적 발전과 경제적 성장을 촉진하는 촉매제 역할을 합니다.

이것은 정부가 책임감을 유지하도록 하고, 가장 취약한 계층의 사람들을 포함한 인류의 다양한 이해관계를 대표하도록 하는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시민사회의 역할은 중요하지 않았던 적이 없습니다.

우리는 전 세계의 정부가 찬성한 새로운 개발 의제를 시행할 예정입니다.

여전히 시민사회를 위한 활동의 자유는 줄어들거나 심지어 없어지고 있습니다.

많은 정부들이 NGO가 활동하거나 기부금을 받을 자유를 규제하는 정책을 채택했습니다.

이러한 것이 올해 세계 민주주의의 날의 주제로 ‘시민사회를 위한 공간’을 선정한 이유입니다.

오늘날, 서로 손을 잡고 진보와 시민참여가 이어질 수 있도록 기억합시다.

자신 있는 국가들은 시민들에게 국가 발전에 관한 발언권과 역할을 줍니다.

UN이 모두를 위한 민주적이고 다원적인 미래를 향해 일함으로써, 국가와 시민사회는 사람들이 원하는 미래를 건설하기 위한 동반자가 될 수 있고, 되어야 할 것입니다.

 

  

© 2001 Korea Democracy Foundation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16029 경기도 의왕시 내손순환로 132 (3층: 사무실, 2층: 보존서고)

T.031-361-9500, F.031-361-9576 대표자 최형술 고유번호 104-82-07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