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민주주의 원칙에 위배되는 이사장 임명은 철회되어야 합니다

카카오스토리

민주주의 원칙에 위배되는 이사장 임명은 철회되어야 합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기리고 그 뜻을 계승하기 위해 만들어진 공공기관입니다.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있었던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고, 민주화를 이룩한 역사적 성취를 국민의 자부심으로 승화시키는 것은 대한민국 공동체의 미래를 열어나가는 일입니다.

때문에 이사장 임명을 포함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운영에 있어서도 다른 어떤 곳보다 민주주의의 원칙이 잘 지켜져야 합니다. 그러나 최근 진행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임명 과정은 『공공기관운영에관한법률』을 준용해 만든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의 규정을 어긴 것이며, 개방성과 투명성의 확대라는 사회적 상식에서도 벗어난 일입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직원들은 설립 이후 지속되어온 이사장 임명의 규정과 관행이 무시된 채 일방적으로 임명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민주적인 절차와 규정에 따라 이사장 선임 절차가 다시 진행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힙니다.

또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직원 모두는 이사장 임명을 둘러싼 갈등이 민주화운동 정신의 계승발전이란 시대적 소명에 온전히 부응하지 못했던 것에 있음을 스스로 성찰하여, 앞으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의 설립 정신을 온전히 구현하기 위해 더욱 정진해나갈 것을 다짐합니다.

 

2014. 2. 17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직원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