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민주화운동의 맏언니’ 박문숙 전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사료관장 별세

카카오스토리

[부고] ‘민주화운동의 맏언니’ 박문숙 전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사료관장 별세

 

이 땅의 민주주의 발전에 헌신해온 ‘민주화운동의 맏언니’ 박문숙 전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사료관장이 2일 오후 6시 50분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59세.

 

고인은 경북영주여고, 서울여대 영어영문학과 출신으로 1980-1990년대 생활협동조합운동, 민주화운동가족협의회, 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 활동을 통해 민주화를 위해 헌신하였고, 제4대 경기도의회 의원을 역임하였다. 이후 (사)한국여성농민연구소 부이사장과 6월항쟁계승사업회 이사, 민청학련정신계승사업회 운영위원으로 온갖 굿은 일을 마다하지 않고 ‘민주화운동 맏언니’로 평생을 이 땅의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헌신해왔다. 최근까지 지병을 감추고 사단법인녹색환경운동 이사장으로 지속적으로 활동해 왔다.

 

특히, 고인은 박정희 시절 민청학련(전국민주청년학생총연맹) 사건으로 사형을 언도받았고, 전두환 시절 민청련(민주화운동청년연합) 부의장으로 민주화 투쟁의 선두에 섰고, 1987년 구로구청 부정투표함을 끌어안고 싸우다 1990년 끝내 위암으로 돌아가신 고 김병곤 동지의 부인으로 주변 지인들을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유족으로는 딸 김희진((주)날리지웍스), 은희가 있다. 빈소는 서울 강남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3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4월 5일 토요일 오전 9시, 장지는 마석 모란공원이다.

 

문의: 02-2019-4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