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시민참여 교육(Project Citizen) 국내에 첫선

카카오스토리

미국의 시민참여 교육(Project Citizen)

국내에 첫선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미국의 시민참여 교육 프로그램(Project Citizen)을 실시한다. 프로젝트 시티즌은 미국의 시민교육센터(Center for Civic Education, 이하 CCE)에서 만든 시민의 사회참여 프로그램이다. CCE는 국무성, 전미 주 의회 의원 연맹(National Conference of State Legislature), 교육부(United States Department of Eductation)의 예산 지원으로 운영되고 있는 시민교육 단체이며, 현재 프로젝트 시티즌 프로그램은 미국 30개 주와 전세계 80개 국가에서 실행하고 있는 시민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번 &lsquo프로젝트 시티즌&rsquo 교사연수 사업을 위해 CCE는 2명의 교사를 파견했다. 이번 연수는 오는 8월 10일(월)부터 14일(금)까지 전국 초중고 교사 및 시민교육 활동가 30명을 대상으로 호텔 아카데미하우스(서울 수유동)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프로젝트 시티즌은 학생들로 하여금 책임감을 갖고 사회참여를 할 수 있는 시민으로 길러내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이다. 학생들이 정부의 의무와 시민의 권리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고, 정부나 지역사회의 갈등 문제를 어떤 프로세스를 통해 해결해 가는지를 배우고 체험하도록 돕는 실천형 프로그램이다.


함세웅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은 &ldquo&lsquo프로젝트 시티즌&rsquo을 통해 교사들의 민주시민의식을 제고하고, 한국사회에서 민주시민교육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기를 바란다.&rdquo고 말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이번 연수 이후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11월14일에는 &lsquo프로젝트 시티즌&rsquo 프로그램에 입각한 &lsquo청소년 사회참여 발표 대회&rsquo를 고려대학교와 공동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발표된 사례 중 우수 작품을 내년 상반기 미국에서 열리는 CCE 주최 &lsquo프로젝트 시티즌&rsquo 미국 대회에 출품할 예정이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와 CCE는 2008년 민주시민교육의 발전과 협력을 위한 포괄적인 MOU를 체결한 바 있다. CCE의 1국1개 단체와의 MOU 원칙에 따라, 한국에서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CCE와의 공식 채널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2008년(모로코), 2009년(남아공) 시민교육 세계의회에 한국 대표로 참석한 바 있다.  (끝)


* 취재요청: 프로그램 기간 중 8월 13일(목) 15시~18시 &lsquo프로젝트 시티즌&rsquo 연수 교사 발표 시간이 있습니다. 많은 취재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