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마민주항쟁 30주년 기념 전국학술심포지엄 개최

카카오스토리

부마민주항쟁 30주년기념

전국학술심포지엄 개최


부마민주항쟁 30년을 맞아 오는 10월 9일(금) 오전10시부터 서울 종로5가 한국기독교회관 2층 대강당에서 "박정희 체제와 부마항쟁의 역사적 재조명"이라는 주제로 전국 학술심포지엄이 열린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서울),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부산), 부마항쟁기념사업회(마산), 5·18기념재단(광주)이 공동 주최하는 이번 심포지엄은 지금까지 지역운동으로 간주되어온 부마항쟁이 지닌 전국적 함의와 한국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갖는 위상을 되짚어 보기 위해 기획되었다.


서중석(성균관대) 교수가 "부마항쟁의 역사적 재조명"을 주제로 기조 발제를 하며, 김상봉 교수(전남대)가 "부마항쟁의 정치문화적 성격"에 대해, 정태석 교수(전북대)가 "부마항쟁의 주체세력과 성격"에 대해 연구한 바를 발표한다. 한홍구 교수(성공회대)가 "부마항쟁과 5·18민중항쟁"이라는 비교 연구를, 이은진 교수(경남대)가 "한국민주화와 지역의 역할"을 주제로 각각 발표에 나서는 등 그 동안 부마항쟁 연구에서 쟁점이 된 문제들을 주로 다루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