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학술지 <기억과 전망> 21호 발간, 특집 "소통과 실천"

 

학술지 <기억과 전망> 21호 발간

 특집  소통과 실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함세웅) 연구소가 학술지 <기억과 전망> 21호를 발간했다. 이번 호는 "소통과 실천"이란 주제로 3편의 논문을 특집으로 꾸몄고, 일반논문 5편이 함께 게재되어 있다. 


"소통과 실천"이라는 특집의 기획의도는 책머리에에서 소개한 바와 같이 현재 한국사회는 지금 침묵이라는 암 덩어리를 키우고 있기 때문이다. 한동안 이슈가 되어왔던 소통의 부재상황을 보여주는 것이다. 인간은 먹는 입과 동시에 말하는 입을 가졌다. 먹는 입만 만족시키면 말하는 입은 적당히 막아버려도 된다는 사고는 위험하다(책머리에). 이와 같은 현실에 문을 두드리기 위해 소통의 부재를 진단하고 그 속에서 개인과 집단의 실천적 행위는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를 중심으로 3편의 논문을 실었다.

첫 번째, 시민불복종에 관한 정치철학적 고찰-법치주의와 시민권리를 중심으로에서 하승우(한양대)는 시민불복종을 시민의 능동적인 정치적 기본권으로 규정하고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수동적인 저항으로서만이 아니라 도래할 민주주의를 구성하는 능동적인 실천전략으로서 평가한다.

두 번째, 하상복(목포대)의 광장과 정치-광화문광장의 비판적 성찰에서는 서울시의 광화문광장조성사업을 분석하며 광장의 중요한 기능중 하나인 시민들의 정치적 의사소통과 참여의 기능이 배제되고 있음을 강조한다.

세 번째, 홍일표(이화여대)의 이중의 탈제도화 압력과 한국 시민운동의 대응에서는 민주화이후 시민운동의 이론적, 실천적 쟁점이 되어왔던 사회운동의 제도화에 대한 평가를 위와 아래로부터의 이중의 탈제도화 압력상황으로 분석한 후, 참여연대가 시도하는 소통적 제도화전략의 가능성과 한계를 다루고 있다.   


일반논문에는 다음의 5편의 논문이 실렸다. 먼저 황병주(국사편찬위원회)가 1960년대 비판적 지식인사회의 민중인식을 통해 한국사회의 주체인식에서 중요한 개념인 민중론의 역사적 배경을 고찰하고 그 의미변화를 추적하였고, 이창언(고려대)은 분신자살의 구조와 메커니즘 연구에서 분신자살을 사회적 병리현상, 개인의 일탈행위가 아닌 개인이 자신의 생존욕구에 근거한 집합적 의무감을 역사적 행위자로서의 집합적 정체성으로 전환시켜나가는 사회적 구성과정의 한 형태로 강조한다. 이영미(연극평론가)는 문화운동의 정체성과 본질에 대한 질문에서 여전히 많은 오해와 몰이해 속에 놓여있는 문화운동 특히 예술문화운동에 대한 다양한 논의를 비판적으로 정리하고 있고, 장귀연(서울대)은 대기업 노조의 비정규 노동자 배제에서 민주노총 산하 대기업노조들에 대한 조사연구를 통해 비정규 노동자들에 대한 대응태도를 분석한 후 노동과정의 성격과 리더십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마지막으로 김명희(성공회대)의 한국의 국민형성과 가족주의의 정치적 재생산에서는 한국전쟁 좌익관련 유가족들의 생애체험 및 정치사회화 과정을 중심으로 한국 현대사회의 가족주의가 약화되지 않고 재생산, 강화되는 과정과 원인을 국민형성의 관점에서 탐색한다.


<쟁점>에서는 한국사회의 뜨거운 이슈가 되었던 미네르바 사태를 법률적으로 검토한 박경신(고려대) 미네르바 사태를 통해 본 표현의 자유를 실었고, <서평>은 백낙청의 『어디가 중도이며 어째서 변혁인가』(창비, 2009)와 최장집의『민중에서 시민으로: 한국민주주의를 이해하는 하나의 방법』(돌베개, 2009)를 대상으로 김정훈(성공회대)의 한 시대의 어른이며 지식인을 뵙는 유쾌한 작업 의 결과물이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