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5·18 30주년 기념 학술토론회 개최

1980년 서울,

민주주의를 갈구하던 그 목마름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5·18 30주년 기념 학술토론회 개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함세웅)가 5·18민중항쟁 30주년을 맞아 학술토론회를 개최한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와 5·18관련 인사, 단체들로 구성된 5·18민중항쟁30주년기념행사위원회는 5월 14일(금) 10시부터 한국언론진흥재단(프레스센터) 기자회견실에서 <5·18민중항쟁 30주년 기념 1980년 서울 학술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토론회는 한국현대사에서 1980년의 민주화운동을 보다 다각적으로 재조명함으로써 그 의미와 정신을 잇는데 뜻을 두고 있다.

 

그동안 1980년의 민주화운동을 서울의 봄과 광주항쟁으로 설명해왔다. 광주시민들의 숭고한 저항이 지속되는 동안 서울이나 다른 도시들은 숨죽이면서 이를 주시하였다. 그러나 남은 건 깊은 절망과 부채감이었다. 이제 5·18 30년을 맞이하면서 광주뿐 아니라 서울의 시각에서 1980년을 성찰해볼 필요가 있다.

한국사회의 정치투쟁과 그 최종적인 성과가 응집되는 장소인 서울에 관한 논의없이 광주나 5·18의 의미가 완성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번 학술토론회는 당시의 시대적 화두였던 정의의 문제를 시작으로 하여, 학생이나 정치인, 신군부, 언론, 그리고 헌법의 문제를 재검토할 것이다. 1980년 서울과 광주의 관계를 재조명함으로써 우리의 공화주의적 시민의 현재를 드러낼 것이다.

 

이를 위해 당시 역사의 현장을 온몸으로 헤쳐 나온 이들이 다수 참여해 1980년 시기의 민주주의와 민주화와 관련한 다양한 쟁점을 분석하고 토론한다. 강신옥 변호사, 고승우 <미디어오늘> 논설실장, 김삼웅 전 독립기념관정, 신계륜 신정치문화원/윤이상평화재단 이사장, 김재홍 경기대 정치전문대학원장, 조광 고려대 한국사학과 교수, 송석윤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 당시의 활동가와 지성들이 함께 참가해 각자의 경험과 성찰의 결과를 발표한다. 장기표 신문명정책연구원장, 조성우 전 민족화해협력국민협의회(민화협) 상입집행위원장, 김명인 황해문화 편집주간 등도 토론에 참가한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연구소 정근식 소장(서울대 교수)은 "이번 1980년 서울 학술토론회를 준비하면서 딱딱한 학술대회이기보다는 보다 여러 가지 의미를 나눌 수 있는 토론회로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이번 토론회를 통해 아픈 역사의 교훈을 반추함으로써 오늘날 살아 숨쉬는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이어받고 더욱 성숙한 민주주의로 나아갈 수 있는 지혜를 얻기를 기대한다." 고 말했다. <끝>

 

문의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연구소 권진욱(02-3709-7647)

 

붙임자료 1. 학술토론회 개요

              2. 학술토론회 진행순서

              3. 학술토론회 발표요약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