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이 만들어가는 사회 변화, 공공정책 제안 마당 열린다

카카오스토리

청소년이 만들어가는 사회 변화, 공공정책 제안 마당 열린다

-제5회 청소년사회참여발표대회’ 11월 2일 고려대학교 하나스퀘어 대강당서 본선

-예선에 몰린 전국 158개 모둠 중 심사 통과한 12개 모둠이 경합

-근로청소년 보호부터 노인 위한 버스 시설·운행안 개편까지…이색 아이디어 풍성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정성헌, 이하 사업회)와 고려대학교 한국사회연구소(소장 조대엽)는 11월 2일(토) 고려대학교 하나스퀘어 대강당에서 ‘제5회 청소년사회참여발표대회’를 개최한다.

○ 사업회는 지난 5월부터 9월 13일까지 총 158개 모둠의 사회참여 활동 보고서를 접수받아 예선심사를 진행했다. 이는 지난 대회 참여 모둠 수보다 48개 증가한 것으로, 사회참여 활동에 대한 청소년의 관심이 높아졌음을 알 수 있다.

○ 대회는 4~8명으로 구성된 청소년 모둠이 학교나 지역사회에서 발생한 문제를 조사한 후 공공정책 제안을 통해 해결 방법을 발표하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 본선 무대에 오른 12개 모둠, 74명의 청소년은 본선 무대에 올라 자신들이 만든 공공정책 발표를 통해 누가 더 좋은 정책을 제안하고 정책실현을 위해 노력했는지 경합을 벌이게 된다.

○ 본선 진출 모둠에는 국회의장상, 교육부장관상, 안전행정부장관상, 시․도교육감상 등이 수여되며 우수 지도교사에게도 교육부장관상이 수여된다. 제5회 청소년사회참여발표대회는 안전행정부, 교육부, 16개 시·도교육청, 미국시민교육센터(CCE)가 후원한다.

 

□ 본선에 진출한 모둠의 활동 내용을 살펴보면 학교 환경, 교육제도, 봉사활동 등 청소년들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주제뿐 아니라 교통, 노동, 미디어(광고), 건강, 식생활 등 우리 사회 전반의 다양한 영역의 문제들을 다루고 있다.

○ 인천국제고등학교 ‘마중물’ 모둠은 아르바이트를 하는 청소년들이 최저임금을 받지 못하거나 사업주로부터 폭력을 당하는 등 열악한 근로환경에 놓인 경우가 많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 모둠은 근로청소년에 대한 보호 방안으로 근로계약서 작성을 의무화하고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의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E-Card' 정책을 제시했다.

○ 창평고등학교 ‘말하는대로’ 모둠은 해당학교가 위치한 전남 담양군 지역의 노인이 전체 인구 30%를 웃도는 고령 지역임에 착안, 노인들의 주요 교통수단인 버스 시설과 운행 노선을 사용자에 맞게 개편하는 ‘실버드림버스 제도’를 제안했다. 이 모둠은 버스출입구 계단을 커브형으로 대체, 안전봉 추가 설치를 제안하고 버스요금이 매달 말 자동 이체되는 ‘전자버스카드 제도’ 도입 등의 정책을 내놨다.

○ 대일외국어고등학교 ‘우아’ 모둠은 버스에 부착된 자극적인 성형 광고가 사회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고, 실제 일부 광고는 의료광고법에 위반되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모둠은 서울 시내 각 구별로 참가자를 모집, 자유롭게 버스 성형광고를 사진으로 찍어 구청에 신고하는 ‘버스 키퍼’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158개 모둠의 사회참여 활동보고서를 심사한 천희완 대영고등학교 교사는 “청소년들이 공공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치밀한 조사와 대안 마련을 위해 많은 활동을 펼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청소년들이 이번 참여활동을 통해 공공정책에 대한 이해뿐만 아니라 올바른 사회참여를 체험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의: 02-3709-7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