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6․10민주항쟁 28주년…‘2017년 30주년을 준비하며’

   6․10민주항쟁 28주년…‘2017년 30주년을 준비하며’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기념식․토론회로 민주주의 정신 기려

      - 박상증 이사장 “6월항쟁 정신으로 국민통합을 이룩합시다”

 

 

6·10민주항쟁 28주년을 맞아 민주주의의 정신을 되새기고 성숙한 민주주의를 발전시키기 위해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박상증, 이하 사업회)가 기념식과 다양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 사업회와 행정자부(장관 정종섭)가 주관하는 ‘6·10민주항쟁 28주년 기념식’은 10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다.

 

기념식은 홍원기 아나운서(OBS 아나운서. 원로 인권변호사 홍성우씨의 아들)의 사회로 경과보고(동영상), 대통령 기념사, 국민께 드리는 글(사업회 이사장), 기념공연, 합창 순으로 진행된다.

 

기념식에는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을 비롯해 여야 정당 대표 와 서울시장, 정치인 등 정관계 인사들과 민주화운동 관련 인사와 시민 등 4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 기념식에서는 박상증 사업회 이사장은 ‘국민께 드리는 글’을 통해 6·10민주항쟁 정신을 창조적으로 계승하여 민주주의 발전, 민족통일의 완성, 국민통합을 가져올 수 있는 새로운 발전방향을 제시하고, 더불어 세계만방에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알리고, 세계의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는 출발로 민주화운동기념관을 제안할 예정이다.

 

이사장은 “민주주의는 완성이 없다. 끝없는 과정이다”라고 강조하며 “6·10민주항쟁은 우리에게, 오직 민주주의 정신만이 국민통합의 기본 바탕임을 일깨우고 있다. 국민이 믿고 따를 수 있는 정의로운 국가만이 국민통합을 가져올 수 있다. 국민을 진정 주인으로 섬기는 민주주의 국가가 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6·10민주항쟁 28주년을 기념하여 서울과 전국 12개 지역에서 기념식과 문화제, 토론회, 걷기대회 등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