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학술지 <기억과 전망> 통권 33호 발간-한국 현 단계 민주주의 분석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박상증) 한국민주주의연구소는 반년간 학술지 <기억과 전망> 통권 33호(2015년 겨울호)를 발간했다. 이번 <기억과 전망>  33호에는 총 11편의 논문과 1편의 회고록이 실렸다. 특집에는 한국사회의 민주주의를 진단하는 2편의 논문을 실었으며, 일반논문으로 9편의 논문을 실었다.

 

두 편의 특집논문은 한국의 현 단계 민주주의를 분석하고 있다. 먼저 정치적 관점에서 우리 사회 민주주의를 분석정상호(서원대)의 논문은 ‘좋은 시민’의 의미가 의무적 시민에서 참여적 시민으로 전환하고 있다고 진단한다. 그는 한국 민주주의의 정치적 과제는 제도 개혁이 아니라 참여와 자기표현을 중시하는 ‘좋은 시민’들의 열정과 이해를 잘 수렴할 방안 마련이라고 주장한다.

 

사회적 관점에서 최근의 민주주의를 분석정일준(고려대)은 한국이 자유주의 통치성이 미숙한 가운데 신자유주의 통치성(neoliberal governmentality)으로 과속질주해 왔다고 진단한다. 그는 민주주의를 단순히 정치 제도 개선의 문제로 국한해서는 안 되며, ‘시민’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한다.

 

일반 논문에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또 시기적으로도 해방기에서 현재를 아우르는 다양한 시공간에서의 민주주의를 다루고 있는 9편의 논문이 실렸다. 함충범(나고야대)의 글은 ‘경찰영화’가 해방 후 경찰의 공권력 내 핵심 기구로서의 위상 재정립과, 대중적 문화 통제를 위해 ‘경찰영화’의 제작이 사용되었음을 보여준다.

 

이영재(한양대)의 논문은 유신체제기 광주·전남의 교육민주화운동사에서 독특한 형태로 제기된 ‘삼봉조합’과 ‘양서협동조합’의 사례를 통해 조직적, 실천적 양상을 발굴하고 그 의미를 재조명한다.

 

김종엽(한신대)의 글은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한강의 소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