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민주화 지원했던 해외 인사들 초청 행사 열려

카카오스토리

한국 민주화 지원했던 해외 인사들 초청 행사 열려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6·10민주화운동 29주년 맞아 ‘민주주의 국제연대 세미나’

- 초대 주북한 대사 지낸 독일의 도리스 헤르트람프 등 11인 방한

- 한국사회의 국제적 민주주의 지원활동에 대해 제언하는 메시지 발표 

 

□ 한국 민주화운동을 지원했던 해외 인사들을 초청하는 행사가 열린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주최하고 행정자치부가 후원하는 ‘2016 민주주의 국제연대 세미나’(2016 International Democracy Solidarity Seminar)가 6월 8일부터 10일까지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와 뉴국제호텔에서 개최된다.

-6·10민주항쟁 29주년을 맞아 열리는 이 세미나에는 인권운동가인 패리스 하비 목사, 루츠 드레셔 전 독일 개신교선교연대(EMS) 동아시아 담당 국장(독일), 크리스 퍼거슨 전 세계개혁교회커뮤니언(WCRC) 사무총장(캐나다) 등이 참석한다. 1970~80년대 한국의 인권 상황을 개선하고 민주화를 지원하기 위한 활동을 벌였던 해외의 기관과 단체 활동가 11명이다.

 

□ 국내외 참가자들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국제적인 지원활동이 한국 민주화운동에 끼친 영향을 살펴보고, 더불어 민주주의 인권 관련된 국제적 지원활동이 부족한 한국사회가 앞으로 어떻게 이 같은 활동을 강화해갈 수 있을 지를 모색하게 된다.

-8일(수) 오전 10시에 열리는 개막식에서는 한배호 전 고려대학교 정치학과 교수와 이정옥 대구 가톨릭대 사회학과 교수가 각각 ‘한국 민주화의 특징과 현황’, ‘민주주의의 지구화와 한국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한다.

-‘한국 민주화운동의 국제적 지평’을 주제로 같은 날 오후 2시에 시작하는 세미나에서는 6·10민주항쟁 당시 주한 독일대사관에 근무했으며 2001년 북한과 독일이 수교한 후 초대 주북한 대사를 지낸 도리스 헤르트람프(독일) 씨가 참여해 남북 대사관에 근무했던 경험으로 토대로 향후 남북관계 개선과 평화 정착 방안에 대해 조언할 예정이라 관심을 모은다.

-같은 세션에서 빅터 슈 박사(대만), 패리스 하비 목사, 크리스 퍼거슨 전 사무총장 등이 국제연대와 지원활동 경험을 통한 제언을 하게 된다. 김용복 전 한일장신대 총장도 ‘공동생활’의 역사적 정체에서 민주주의 미래 정체로’라는 발표를 할 예정이다.

-9일(목) 세션에서는 초청 인사들의 한국 민주화운동과 관계했던 경험을 정리하고, 한국사회가 지향해야 할 국제 민주주의 지원활동의 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국내외 참가자들은 이틀간의 세미나와 회의를 마친 뒤 의견을 모아 한국사회에 전하는 메시지를 발표할 계획이다.

-10일(금)에는 6·10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마치게 된다.

 

□ 세미나를 개최한 박상증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은 “한국사회는 정치적으로 불의한 현실에서 고통 받는 전 세계의 수많은 사람들과 더욱 적극적으로 연대해야 한다.”며, “이번 행사가 참가자들의 과거 경험을 통한 지혜를 한국사회에 전하고, 민주주의 관련 국제연대에 있어 실효성 있는 전략을 함께 도출해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