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의 관심과 용기가 세상을 바꾼다…‘제8회 청소년사회참여발표대회

카카오스토리

청소년의 관심과 용기가 세상을 바꾼다…‘제8회 청소년사회참여발표대회’

-청소년들이 직접 지역사회와 자기 주변 문제 해결을 위한 공공정책을 선보이는 장

-지역 시도 교육청, 지자체, 지역 청소년수련관 등으로 유사 프로그램 확산

 

청소년들이 직접 자기 주변의 문제들을 해결하고, 공공정책의 입안자로 나설 수 있게 하는 ‘제8회 청소년사회참여발표대회’의 참가신청 접수가 5월17일(수)부터 시작된다.

 

접수는 9월 28일(목)까지 대회 홈페이지(http://youth.kdemo.or.kr)를 통해 이뤄진다. 청소년들의 사회참여 활동 내용이 담긴 원고를 작성하여 제출하면 된다.

 

○ 관심 있는 청소년과 지도교사들을 위한 설명회도 열린다. 지난 5월 13일 열린 1차 서울 설명회를 시작으로, 5월 20일에는 대전과 전주, 5월 27에는 부산, 6월 3일 광주, 6월 17일 대구, 6월 23일 서울(2차)까지 총 7회의 설명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지난 2008년 미국시민교육센터와 MOU를 체결하고 세계적인 민주시민교육 프로그램인 ‘프로젝트 시티즌’을 한국에 도입하며 시작된 이 대회는, 최근 지역 시도 교육청, 지자체 등으로 유사프로그램이 확대되며 민주시민교육계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 실제로 사업회와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고 있는 경기도교육청은 2013년부터 ‘사회참여활동 동아리 지원사업’을 벌이고 있으며, 마찬가지로 MOU를 체결한 서울특별시교육청은 2015년부터 ‘서울시 학생사회참여발표대회’를 자체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밖에도 인천광역시교육청, 광주광역시교육청 등에서 이 프로그램에 기반을 둔 청소년들의 사회참여활동을 장려하고 있으며, 다른 시도 교육청에서도 사회참여활동이 대표적인 민주시민교육으로 적극적으로 도입되고 있다.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한국 사회에 맞게 원격연수 프로그램 및 사회참여 안내서를 개발하고 지난 2009년부터 전국 규모로 청소년사회참여발표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박상증)와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 칼리지(학장 유정완)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 대회는 4~8명으로 구성된 청소년 모둠들이 학교나 지역사회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조사한 후 그 대안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원고 심사를 거쳐 선정된 모둠은 11월 11일(토) 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열리는 본선대회 무대에 올라 발표를 한다.

 

우수 발표 모둠에게는 국회의장상,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 행정자치부장관상, 여성가족부장관상, 시․도교육감상 등이 수여되며 우수 지도교사에게는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이 주어진다.

 

지난 2016년 진행된 7회 대회에는 전국에서 88개 모둠, 520명의 청소년들이 참여했을 정도로 호응이 높았다.

 

 

박상증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은 “청소년들이 자기 주변에 관심을 갖고 문제해결을 위해 용기 있게 행동에 나서는 경험을 통해, 민주주의에 대한 생생한 체험교육을 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