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0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 개최

카카오스토리

□ 호헌철페, 독재타도, 민주헌법쟁취를 위한 함성이 울려 퍼졌던 곳, 100만 시민이 고 이한열 열사의 마지막을 지켜봤던 서울광장에서  <제30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이 오는 6월 10일 개최된다.

 

< 6.10 민주항쟁 일지 >

 

 

 

1987. 1. 14

1987. 2월~3월

1987. 4. 13

1987. 5. 18

1987. 6. 9

1987. 6. 10

1987. 6. 12

1987. 6. 29

1987. 7. 9

서울대 박종철 군, 경찰의 고문으로 사망

전국 주요 도시에서 대규모 거리 시위

호헌조치 발표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박종철 군, 고문치사사건’ 은폐, 조작 성명 발표

연세대 이한열 군, 시위 중 최루탄에 맞아 부상 (7월 5일 사망)

고문살인 은폐 규탄 및 호헌철폐 국민대회

회사원, 시민 등 넥타이부대 등장

직선제 개헌을 골자로 하는 ‘6‧29선언’ 발표

이한열 군, 영결식 거행 ※ 시민‧학생 백 만명, 서울시청 앞 운집

○ 30주년을 맞이한 올해 기념식은 ‘기억과 다짐’이라는 주제로, 1987년 6월 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기억’하고, 더 나은 민주주의를 ‘다짐’하는 축제의 장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 이날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 정세균 국회의장을 비롯,

○ 전국민주화운동유가족협의회,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 등의 유가족과 6월항쟁계승사업회, 사월혁명회 등 민주화운동단체, 여성단체‧노동단체 등 전국의 시민사회단체 회원,

○ 그리고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 신청한 일반시민과 학생 등 약 5,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 기념식은 경과보고, 기념사, 기념공연, 국민에게 드리는 글, 시민의 소리, ‘광야에서’를 제창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 특히, 올해는 박종철, 이한열 열사 외에도 그간 주목받지 못했던 황보영국, 이태춘, 이석규 열사 등을 기리고 그들의 희생에 대한 기억을 새로이 복원하고 재조명할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또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지선 이사장, 30대 청년, 고교생으로부터 각각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과거‧현재‧미래에 대해 기억하고 다짐하며 나아가야 할 의견을 들어보는 시간 또한 가질 예정이다.

행정자치부6.10민주항쟁 기념식이 국가기념일로 지정(‘07.5)된 이후 처음으로 열린 광장에서 개최되는 만큼, 시민이 주인이 되어 함께 어우러지는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경찰, 소방, 서울시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하여 행사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기념식을 전후로 서울광장에서 이한열 추모제(6.9. 19:00) 민주시민대동제(6.10.14:00)를 비롯하여, 부산‧광주 등 전국에서도 지역별 기념식을 개최하고, 전시회‧문화제 등 많은 시민이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