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민주주의를 위해…‘전국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 출범

카카오스토리


더 나은 민주주의를 위해…‘전국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 출범

-11월 22일 출범식,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와 전국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 준비위원회 공동주최

-13개 광역시도, 5개 전국단위 시민사회단체 “민주시민교육의 전국적 공동추진”한 목소리


다양한 지역과 영역에서 분산적으로 진행되던 민주시민교육을 전국 단위로 엮고 제도화하기 위한 움직임이 시작된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 이하 사업회)는 전국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준비위원회(위원장 류홍번)와 공동주최로 오는 11월 22일(목) 오후 3시에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예인홀에서 ‘전국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 출범식을 연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범하는 ‘전국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는 민주시민교육 활동으로 연결된 시민교육의 주체들이 함께 모여, 민주시민교육 활동을 전국적으로 체계화하고 활성화시키기 위한 활동을 하는 모임이다. 이 네트워크에는 서울, 경기, 충남 등 전국 13개 광역시․도 단위의 지역 네트워크와, 흥사단, 한국YMCA전국연맹, 경실련 등 5개 전국단위 시민사회단체가 속해 있다. 이들은 앞으로 전국단위의 공동 민주시민교육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민주시민교육에 대한 정보 공유와 콘텐츠 제작을 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민주시민교육지원법과 민주시민교육지원조례에 근거한 중간지원조직을 설립하는 데도 힘을 모을 예정이다.

22일 개최되는 출범식에는 전국에서 모인 150여 명의 민주시민교육 활동가들이 한 자리에 모일 예정이다. 출범식에 참여한 대표자들은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각자의 의지를 표명한 후, 전국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가 함께 추진할 사업들을 선정하고, 출범 선언문을 통해 공동의 목표와 의지를 대내외에 선포할 예정이다. 이번 출범식에는 사업회 지선 이사장,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정강자 공동대표,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정해구 위원장, 대통령비서실 이용선 시민사회수석 등이 참석해 출범식을 축하해 줄 계획이다. 또한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각 광역시도 지자체 장들의 축하 영상 또는 축전도 이어진다.


사업회는 2001년 설립 이후 민주화운동 역사교육 및 민주시민교육 교재를 개발하고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일을 꾸준히 해왔다. 이러한 활동을 바탕으로 문재인정부 국정과제 민주시민교육 활성화(6-7)의 시민분야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 또한 시민사회 활동가들과 함께 민주시민교육의 전국화와 제도화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2018년 들어서는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와 함께 전국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충북, 부산, 대전, 대구, 광주 등 11개 광역시․도별로 ‘민주시민교육 네트워크 구성을 위한 간담회’와 토론회 등의 활동을 전개해 왔다.


지선 사업회 이사장은 “민주시민교육 없이, 민주시민으로서의 적극적인 참여와 책임 없이 모든 생명이 존중받고 행복을 누릴 수 있는 민주주의 발전은 불가능하다”며 “전국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는 시민사회의 자율성이 보장되고, 시민사회가 주도하는 민주시민교육의 장이다. 앞으로 민주시민교육의 안정적인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민주시민교육의 제도화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출범식에 앞선 오후 12시부터는 전국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 창립총회를 개최하여 네트워크 운영규정과 사업계획 등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붙임 1. 전국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 출범식 웹자보

2. 전국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 출범식 기획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