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남산~남영동 올레길’프로그램 운영

꽃피는 봄, 민주주의로(路) 여행을 떠나요!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남산~남영동 올레길’프로그램 운영

- 한옥마을, 한양도성길, 서울로7017, 민주인권기념관 등 주요 명소 포함

가족, 친구, 연인 등 인원수 관계없이 누구나 신청 가능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지선) 운영 민주인권기념관은 4월부터 역사적 장소를 걸으며 독립·민주·인권과 만나는 ‘남산~남영동 올레길' 탐방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 이 프로그램은 과거 국가폭력의 상징이었던 남산 중앙정보부 옛 터와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을 이어 걷는 탐방 프로그램으로, 4월부터 10월까지 운영된다. (*정확한 개최일자는 홈페이지 확인要)

▢ 이번 올레길 코스에는 남산골 한옥마을, 서울로7017 등 서울의 주요 명소 외에도 수도방위사령부(옛 일본 헌병대 사령부), 백범광장,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 등을 길잡이 해설과 함께 걸을 수 있어 한국의 근현대사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

▢ 탐방 코스는 남산골 한옥마을을 시작으로 ▲수도방위사령부(옛 일본 헌병대 사령부) ▲서울특별시 남산 제1청사(옛 중앙정보부 5국) ▲서울유스호스텔(옛 중앙정보부 본관) ▲기억의 터와 옛 통감관저(국치 현장) 터 ▲백범광장(김구, 이시영 동상) ▲한양 도성길 ▲서울로 7017과 서울역 광장(강우규 의사 동상) / 후암동(후암시장) 코스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등으로 구성되었다.

▢ 올레길의 총 거리는 약 5.5km로 3시간이 소요되며, 토요일 오전마다 운영되어 가족이나 친구, 연인 등 누구나 휴일을 이용하여 참가할 수 있다.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지선 이사장은 “본격적인 봄나들이 철을 맞아 민주인권기념관과 서울시 명소 곳곳을 걸으며 봄꽃도 즐기고 민주화운동의 소중한 의미도 되짚을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 참가비는 1인당 5천원이며 참가자에게는 소정의 기념품과 가이드 북, 간식 등이 제공된다. 참여 신청은 민주인권기념관 홈페이지(http://dhrm.or.kr)에서 하면 된다.

▢ 한편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민주화운동 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설립된 행정안정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지난해 12월 경찰청 인권센터로 운영되던 옛 남영동 대공분실을 경찰청으로부터 이관받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운영하고 있다. (보도자료 끝. 붙임자료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