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민주시민교육 사회적 합의 전국 숙의 토론회 개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민주시민교육 사회적 합의 전국 숙의 토론회 개최
- 17일 새마을운동중앙회 전국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와 공동으로 개최
민주시민교육의 필요성, 원칙, 실천과제 등 토론 예정
토론회 결과는 오는 11월 민주시민교육 사회적 합의 선포식(가칭)에서 발표 예정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어 헌법적 가치 구현을 위한 민주시민교육 사회적 합의 선포가 눈앞에 다가왔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는 17일(목) 오후 3시 청년문화공간 동교동 JU 니콜라오홀에서 새마을운동중앙회(회장 정성헌), 전국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와 공동으로 <민주시민교육 사회적 합의 전국 숙의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숙의 토론회는 지난 2017년부터 야심차게 준비중인 민주시민교육 활성화를 위한 것으로 4개 권역에서 진행했던 원탁회의에 대한 전국적 숙의의 장이다. 이번 회의에서 결정된 내용은 오는 11월 18일(월) 서울 글로벌센터 9층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되는 민주시민교육 사회적 합의 첫걸음 선포식(가칭)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토론회는 1부와 2부로 구성되었으며 1부에서는 환영과 나눔의 시간과 경과보고가, 2부에서는 4개 권역별 원탁회의에서 논의했던 민주시민교육 필요성과 원칙에 관한 주제토론과 실천 과제에 관한 전체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민주시민교육 사회적 합의는 민주 공화국인 대한민국의 지속적인 발전과 갈등 조정을 통한 사회 통합을 위해 추진되었으며 민주시민교육에 관한 오해를 극복하고 시민주도와 민관협력을 통해 제도를 법제화함으로써 우리 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를 위해 사업회는 다양한 시민사회와 함께 지난 4월부터 8월까지 권역별 기획단을 구성하고 간담회와 포럼 등을 진행했으며 9월~10월에는 민주시민교육 사회적 합의를 위한 권역별 원탁 회의를 진행하기도 했다. 수도권과 충청권, 영남권 호남권 등 4개 지역에서 진행된 권역별 원탁 회의에 참석한 총인원은 약 480명으로 민주시민교육의 필요성과 원칙에 대하여 공감하고 논의하며 시민 사회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사업회 지선 이사장은 “이번 토론회는 다양한 시민사회가 모여 민주시민교육의 필요성과 원칙에 대해 논의를 시작하고 합의를 만들어 내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며 “오는 11월 개최될 민주시민교육 사회적 합의 선포식에도 국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