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2020년 민주시민교육 협력운영 사업 공모 결과 발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2020년 민주시민교육 협력운영 사업 공모 결과 발표
▪ 전태일열사 50주기 기념 여성노동운동 현장 탐방 사업 <기억하다-잇다.여성노동자운동언니Ro>, 박종철 열사 관련 다원예술 프로젝트 <2020녹두라이제이션 ‘그날이 오면’> 등 최종 54개 사업 선정
▪ 환경, 인권, 노동, 미디어, 청소년, 마을민주주의 등 전국 16개 지역에서 다양한 민주시민교육 사업 진행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는 26일 오전 <2020년 민주시민교육 협력운영 사업> 공모 결과 총 54개 사업을 선정됐다고 밝혔다.

<민주시민교육 협력운영> 사업은 100내 국정과제중 하나인 민주시민교육 활성화(국정과제6-국민 인권을 우선하는 민주주의 회복과 강화)를 위하여 시민사회의 민주시민교육 관련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8년부터 진행해 온 사업이다.

공모는 ▲시민사회 협력운영 ▲학교 협력운영 등 총 2개 분야를 모집하였으며 지난 2월 예비심사와 본심사를 거쳐 시민사회 분야 42개 단체와 학교 분야 12개 단체 등 총 54개 사업이 최종 선정되었다.

이번 공모에 선정된 사업은 인문, 예술, 환경, 인권, 노동, 미디어, 청소년, 마을민주주의 등 다양한 분야의 민주시민교육 프로그램을 포함하고 있으며, 서울, 충남, 경남, 강원 등 전국 16개 지역에서 4월 말부터 11월까지 7개월 동안 시민과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공모에 선정된 사업 중 눈에 띄는 것은 서울여성노동자회에서 기획한 <기억하다-잇다. 여성노동자운동 언니RO>와 아다지오(뮤직)오케스트라 다원예술의 사업 <2020녹두라이제이션 “그날이 오면> 등을 들 수 있다.

<기억하다-잇다. 여성노동자운동 언니RO>는 서울여성노동자회에서 기획한 사업으로 전태일열사 50주기와 김경숙 열사 41주기가 되는 2020년을 맞아 민주화운동의 커다란 역할을 차지했으나 주목받지 못했던 여성노동자운동의 정신을 되살리고 역사의 흔적을 ‘잇기’위해 기획되었다. 서울시 구로구, 금천구, 영등포구, 종로구 등 7,80년대 여성노동자운동이 활발했던 사업장이 있던 지역을 탐방하고 선후배 간담회, 굿즈 제작, 영상 제작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될 <기억하다-잇다. 여성노동자운동 언니RO>는 4월, 5월, 9월, 10월 세 번째 주 토요일에 운영될 예정이며 회당 모집인원은 20명 내외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일정 변경될 수 있음) 자세한 일정 및 모집방법은 사업회 홈페이지(http://www.kdemo.or.kr/cowork/) 참조.

아다지오(뮤직)오케스트라 다원예술의 <2020녹두라이제이션 “그날이 오면>은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하여 22세의 짧은 생을 마감한 박종철 열사의 발자취를 되돌아보고, 현판 하나가 초라히 남아있을 뿐인 관악구 신림동 일대 박종철 열사의 거리(녹두거리)를 재조명, 활성화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2020녹두라이제이션 “그날이 오면>은 사진전과 해설이 함께하는 다원예술(영상+음악) 공연으로 구성되며, 박종철 열사가 생전 즐겨 불렀다고 알려진 ‘노래를 찾는 사람들’의 ‘그날이 오면’을 클래식과 국악으로 재해석하여 공연 중 연주할 예정이다. 6월 중 공연 예정. (일정 변경될 수 있음)

그 밖에 54개 선정 사업 내용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사업회 홈페이지 내 ‘민주시민교육 협력운영 페이지’ (http://www.kdemo.or.kr/cowork/) 의 ‘행사일정’ 및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누구나 신청을 통해 참여 가능하다.

사업회 지선 이사장은 “이번 공모를 통해 민주시민교육을 향한 시민사회의 뜨거운 열정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며 “사업회는 이번 협력운영사업을 계기로 시민사회와 함께 민주시민교육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한편 사업회는 지난 2002년 창립된 행정안전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우리 사회의 보편적 과제인 민주시민교육의 활성화를 위해 시민사회와 협력하여 민주시민교육 관련 연구 개발 및 교육프로그램 운영, 네트워크 사업 운영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사업회는 민주시민교육 활성화를 위하여 지난 해 초부터 보수와 진보를 아우르는 다양한 시민사회 단체들과 함께 민주시민교육 공론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왔으며 올해 말 대한민국 최초의 민주시민교육 기관인 ‘민주시민교육센터’ 설립을 눈 앞에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