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업회소식

제34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주간 선포식을 개최했습니다.

제34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주간 선포식을 개최했습니다.

6·10민주항쟁 34주년을 맞아, 올해도 작년에 이어 전국의 민주화운동 기념·계승 단체들과 공동으로 행사위원회를 꾸려 기념주간을 선포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왼쪽부터)성남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한숙자 상임이사, 안양군포의왕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정금채 이사장,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지선 이사장,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원영 상임이사가 제34주년 6·10민주항쟁 전국기념행사위원회 출범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왼쪽부터)성남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한숙자 상임이사, 안양군포의왕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정금채 이사장,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지선 이사장,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원영 상임이사가 제34주년 6·10민주항쟁 전국기념행사위원회 출범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지난 6월 1일(화), 오후 2시부터 진행된 ‘제34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주간 선포식’에는 총 26개의 민주화운동 기념·계승 단체와 14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했습니다.

온라인으로 개최된 선포식에 참여한 단체들과 행사위 구성 경과를 발표 중인 강성구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상임부이사장
온라인으로 개최된 선포식에 참여한 단체들과 행사위 구성 경과를 발표 중인 강성구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상임부이사장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6월 한 달간 전국 24개 지역에서 83개의 기념행사가 열립니다. 기념식부터 토론회, 음악회, 사진전 등 코로나 시국이지만 다양한 방법으로 참여할 수 있는 행사들이 마련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과 일정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올해 기념행사 슬로건은 ‘민주주의 바람되어, 역사에서 일상으로’로 정했습니다. 여기에는 민주주의가 바람처럼 퍼져나가기를 바라는 뜻과 함께 시민의 소망과 희망이라는 바람의 중의적인 뜻을 모두 담았습니다.

이날 선포식은 온라인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참여단체들은 각자 기념주간을 맞이하는 소감과 계획을 밝히고, 올해도 민주화운동 정신과 가치를 잘 이어나갈 수 있도록 힘을 모을 것을 다시 한 번 다짐하였습니다.

참여단체들의 온오프라인 참석 기념사진
참여단체의 온·오프라인 참석 기념사진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제34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주간 선포식 출범선언문(전문)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그리고, 이 자리에 함께해주신 전국 기념계승 기관·단체와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여러분, 다시 6월이 왔습니다.

34년 전 오늘, 우리는 굴종의 역사를 떨쳐내고, 권리와 책임을 가진 민주 시민으로 태어나기 위해 광장에 서 있었습니다. 가슴속에 민주주의를 향한 뜨거운 열망을 간직한 채 엄혹한 군부독재에 맨몸으로 맞섰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시민이 승리하는 역사를 스스로 만들어 냈습니다. 1987년 6월 우리들은 압제로부터 생명과 안전을 지킬 권리, 언론·출판·집회·결사와 표현의 자유,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스스로 쟁취 했습니다.

뜨거웠던 우리의 열망은 34년이 지난 오늘도 민주, 자유, 평등, 연대의 여러 모습으로 우리 시민사회를 움직이는 원동력이 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우리 땅을 넘어 홍콩, 필리핀, 태국을 거쳐 미얀마에 이르기까지, 압제에 대항하여 자유와 민주주의를 꿈꾸는 많은 나라의 시민들에게 영감의 원천이 되고 있습니다. 34년 전 우리들의 꿈은 이제 우리의 삶이 되고, 다시 누군가의 꿈이 되어 살아 숨쉬고 있습니다.

<제34주년 6·10민주항쟁기념주간>은 “민주주의 바람되어 – 역사에서 일상으로”를 그 기치로 삼았습니다. 민주주의는 교과서 속 박제된 역사가 아니라, 바람이 되어 언제나 어디서나 우리의 일상 속에 살아있음을 함께 노래하고 싶었습니다. 코로나19의 대유행이 시작된 이래, 우리는 어려움 속에서 민주주의가 산들바람처럼 사람과 사람 사이를 따뜻하게 이어주는 것을 보았습니다. 우리 국민은 자발적으로 서로를 도우며 격려하였습니다. 인권이 위협받는 일이나 불의한 사건 앞에서는 시민의 분노가 매서운 북풍처럼 일어서는 것도 보았습니다. 민주주의의 바람은 한곳에 머무르지 않고, 자유로이 헤엄쳐 다니며, 필요한 곳에서 소통의 연결고리가 되고, 사회를 나아가게 하는 동력이 되고, 불의를 일깨우며, 모두의 권리를 깃발처럼 나부끼게 하는 시민의 힘이 되고 있습니다.

오늘 우리는 ‘6·10민주항쟁’의 정신을 다시 기억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제34주년 6·10민주항쟁기념행사위원회>를 출범합니다. 행사위에 참가한 모든 단체들은 이 자리에서 함께 <제34주년 6·10민주항쟁기념주간>을 선포하고, 6월 1일부터 30일까지 그 의미를 되새겨 기념할 것입니다. 

올해에는 처음으로 14개 주요 시민사회단체들이 연명하여 참가함으로써, 전국 기념·계승 단체와 더불어 더 큰 울림을 만들어 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행사위는 전국 각지에서 기획하고 준비하는 행사를 공유하고, 서로 도우며 시행해 나갈 것입니다.

시민 여러분, ‘6·10민주항쟁’ 34주년을 맞이하여 전국에서 준비한 기념식과 기념행사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 주십시오. 행사위원회는 해마다 전국 시민사회의 더 많은 단체들과 연대하는 ‘6·10민주항쟁기념주간’을 만들어나갈 것입니다. 87년 6월의 그 뜨거웠던 열망을 기억하며, 모두가 어우러져 민주주의의 여정을 함께 할 때, 이 땅의 민주주의가 더욱 견고하고 굳건하게 우리의 일상에 뿌리내리게 될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2021년 6월 1일
제34주년 6·10민주항쟁기념행사위원회 참여단체 일동

3.15의거기념사업회, 5.18기념재단, 6월항쟁계승안산추진위원회, 6월항쟁정신계승경남사업회, 강원민주재단, 고양6월항쟁추진위원회, 광주전남6월항쟁, 국제민주연대, 녹색연합, 대구경북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대전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목포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민주화추진협의회, 민청학련동지회, 부마민주항쟁기념사업회,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부산, 창원),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서귀포6월민주항쟁정신계승사업, 성남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세종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수원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안양군포의왕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여성평화운동네트워크, 여수추진위원회, 울산민주화운동기념계승사업회, 원주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인천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저스피스, 전북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전태일재단, 충남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충북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평화네트워크, 한국YMCA전국연맹, 한국YWCA연합회, 한국기독교민주화운동, 환경운동연합, 흥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