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자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한국민주주의연구소, 기억과 전망 41호 발간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한국민주주의연구소, 기억과전망 41호 발간 
- <탄핵촛불의 다양성> 다룬 특집 논문 2편 실려
-5편의 일반논문 외에 양길승 원진직업병관리재단 이사장 회고록도 최초 수록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는 23일 민주주의 관련 전문학술지 『기억과 전망』 제41호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기억과 전망』은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학술 담론과 연구성과 발표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연 2회 발간되는 사업회 대표 학술지다.

41호에는 총 17편이 투고되었으며 전문 심사위원의 심사를 통해 총 2편의 특집 논문과 5편의 일반논문이 선정되었다. 또한 회고록과 서평이 말미에 각 한편씩 수록되어 내용을 더욱 풍성하게 했다.

이번 41호 특집의 주제는 <‘탄핵촛불’의 다양성>이다. 이번 주제는 촛불 3주년을 맞아 기획되었으며 첫 번째로 수록된 특집 논문 「2016~2017년 촛불집회의 두 가지 전선에 관한 연구」(임미리)는 촛불집회 당시 발생했던 폭력-비폭력 논쟁을 새롭게 재해석하고 있다. 이 연구에 따르면 당시 촛불집회가 평화적으로 진행될 수 있었던 이유는 참여주체의 비폭력뿐만 아니라 공권력의 법질서 준수로 인해 폭력 자체가 불필요했기 때문이다. 보수의 균열로 비폭력, 준법, 평화가 가능해 공간은 광장을 시민들의 축제의 장으로 만들었지만 다른 한편 광장을 준법시민의 온건한 목소리에 한정짓고 노동자, 농민의 생존권을 건 투쟁, 도시하층민 등 ‘비시민’을 배제하는 논리로도 작동했다. 다만 다양한 깃발의 등장, 여성주의 전선의 등장은 다양한 균열이 공존과 접합할 가능성 역시 보여주었다고 주장한다. 두 번째 특집 논문은 「재외동포의 사회운동과 정치적역동: 416자카르타촛불행동의 활동을 중심으로」(엄은희·박준영(서울대))는 촛불집회에 다양한 방식으로 참여한 여러 주체들 가운데 해외의 재외동포, 특히 인도네시아의 재외동포와 그 조직 ‘촛불행동JKT’에 주목한 글로서 이들의 참여와 조직화의 과정을 ‘풀뿌리 사회운동’, 원거리 민족주의 그리고 세계시민되기의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해석하였다.

이밖에도 41호에 수록된 5편의 일반논문은 ▲「한국의 시민운동과 복지국가로의 우회: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제정 사례를 중심으로」(김영순) ▲「4.16 교실 존치 투쟁과 새로운 장소성의 생성: 피해자성의 기억론을 넘어 인격성의 기억론을 향하여」(이현정) ▲「1980년대 한국 기독노동자와 노동운동: 한국기독노동자총연맹(기노련)의 형성과 역할」(박철) ▲「6월 항쟁과 문학장의 민주화: 해금 전후(사)의 역사인식과 항쟁 이후의 문학(론)」(허민) ▲「고등학생운동 참여자의 사회진출에 관한 연구: 고등학생운동의 집합적 정체성 형성과 그 영향」(전누리)이다.

이중 이현정의 논문은 세월호 참사 이후 단원고 2학년 교실존치 투쟁의 배경과 그 과정의 역동을 살펴본 글로서 단원고, 재학생 학부모, 경기도교육청, 유가족 등 현장의 다양한 행위자들의 상호 역학 관계에 주목하여, 단원고 2학년 교실이 ‘4.16기억교실’로 자리 잡게 되는 정치적 과정과 그 성격에 대해 논의하였다. 단원고 2학년 교실의 존치 논란 속 장소성의 보존과 삭제를 둘러싼 집단간의 의미경합은, 우리 사회가 갖는 진영 간 대립, 이익을 향한 집단적 이기심의 표면화, 담론적 과제에 집중하는 운동 경향, 고통받는 자들의 삶의 현장에 대한 망각 등 여러 가지 불편하고도 적나라한 모습을 드러냈음을 강조한다.

또 이번 41호에서는 양길승 원진직업병관리재단 이사장의 회고록도 눈에 띈다. 학생운동을 거쳐 평생을 보건의료운동과 노동자건강운동, 그리고 시민운동에 헌신해온 양 이사장의 회고록 「녹색병원의 꿈」은 한 운동가의 치열한 삶을 담아낸 역사 자료라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보건의료운동과 노동자건강운동 과정에서 그가 동료들과 함께 만들고 이끈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노동과건강연구회, 원진직업병관리재단, 녹색병원 등의 설립 배경이 잘나와 있어, 한국의 보건의료운동과 노동자건강운동의 역사적 맥락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을 준다.

한국민주주의연구소의 김동춘 소장은 "이번 학술지에는 이제 3주년을 맞은 촛불항쟁의 다양한 측면을 짚은 특집논문뿐만 아니라 시민운동에 의한 복지국가로의 진화라는 한국적 복지국가 형성의 특성을 다룬 논문, 또 1980년대 기독노동자운동, 고등학생운동 또 6월항쟁 이후 문학 영역에 불어닥친 민주화의 과정 등 그동안 주목되지 않았지던 여러 측면들을 다룬 논문들이 실렸다.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학술지 『기억과 전망』41호의 내용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홈페이지(http://www.kdemo.or.kr/)와 한국민주주의연구소 (http://ikd.kdemo.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