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으로 바로가기

열사정보

정상률-당시 48세

정상률-당시 48세

정상률(당시 48세)

1941년 7월 10일 충남 논산군 강경읍 동흥 출생
1970년 11월 14일 최진숙씨와 결혼, 직업은 양복 재단사
1989년 돈암, 동소문동 세입자 대책위원회 부회장 역임
1989년 2월 18일 술에 취한 가옥주 신광선이 휘두른 칼에 찔려 운명
88년 4월 결성한 돈암, 동소문동 세대위는 1년동안 수차례의 강제철거와 조합이 고용한 깡패들과의 계속되는 충돌에도 불구하고,삶의 자리를 찾기위한 불굴의 투쟁을 전개하고 있었다. 특히 재개발조합과 건설회사는 계획적인 내부분열공작을 벌여오면서 구속자를 유발시키고, 이를 협상의 조건으로 내세웠으나 세대위가 이를 반대하며 완전한 삶의 자리를 주장하자 대대적인 강제철거를 감행해 오고 있었다. 정상률 동지가 사망한 2월만해도 2번의 강제철거를 시도했으나 주민들의 단결된 힘으로 막아내고 있던 상태였다. 더구나 이 시기가 재개발조합장의 임기가 끝나가는 상황이었으므로 세입자를 내쫒으려는 재개발조합의 의도가 그 수단과 방법에서 더욱 악랄해진 상태였다. 그러던 1989년 2월18일 돈암동 세입자 김성원씨 집에 가옥주 신광선이 술에 취한 채 당장 집을 비우라고 소란을 피우자 김성원씨의 부인이 공포에 질려 세입자 대책위원회에 전화를 걸어 도움을 청하였고, 달려온 신광렬 동지가 “어찌된 일인지 모르겠지만 일단 진정하고 이야기하자”며 다가갔다. 그때 신광선은 우유각 속에 감추었던 식칼을 꺼내여 동지의 왼쪽 가슴을 찔렀다. 급히 고대 혜화병원으로 옮겼으나 동지는 운명하고 말았다.

또한 돈으로 협상을 부르짖는 일부 임원진의 기회주의적 모습과 그리고 그럴수록 강해지는 동소문,돈암동 지역주민을 파괴하기 위해 탄압의 미수를 뻗쳐오기 시작하는 성북경찰서의 음모가 진행되는 급박한 상황이었다.

정상률 동지는 이러한 상황에서 ‘1000여 세대의 생존권 쟁취와 임대주택 쟁취’를 위해 차라리 내가 구속되겠다는 의지로 투쟁하였다. 1월에 청장년부 3명이 구속되고, 회장마저 구속될 위기에 처하는 등 계속되는 탄압과 긴장되는 순간에도 항상 웃음을 잃지 않고 특유의 사투리와 구성진 말로 동지들의 긴장을 풀어주곤 하였다. 또한 2월 2일과 15일 철거 때도 몸소 각목을 들고 22개 초소를 밤새워 돌면서 수고한다는 말과 열심히 투쟁하자고 격려하던 동지는 말보다는 행동을, 이기심보다는 희생정신과 헌신적 활동을, 사소한 차이와 대립보다는 단결과 협력을 몸소 실천하였다. 동지는 평소 유달리 유언 비슷한 말들을 많이 하였다고 하는데 이것은 진정한 빈민해방 노동해방을 위해 목숨을 바쳐 투쟁하겠다는 비장한 결의에 다름아닌 것이었다.

정상률 동지가 죽음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에서 표면적으로 세입자와 가옥주들의 이해관계의 충돌이 보여지지만 본질적으로는 독점건설재벌과 정부가 세입자들의 생존권을 무시하고 오직 있는 자들의 이윤만을 추구하는 재개발의 모순에서 비롯된 것이다. 또한 강제철거의 무자비한 폭력성과 비도덕성이 적나라하게 보여진 것이기도 하다. 이를 통해 돈암, 동소문동 세대위 주민들은 더욱 더 단결된 투쟁을 하여 최초로 가수용 시설과 영구임대주택을 쟁취하였다. 이는 이 동지가 죽음으로 돈암동 투쟁을 사수한 것이기도 하다. 투쟁의 과정에서 산화해 가신 동지들께 산자가 할 수 있는 가장 최선의 길이 바로 굽힘없는 투쟁일 것이다.

정상률 동지는 이 땅에 빈민해방 노동해방이 이루어지는 날까지 동지들의 가슴에 영원히 횃불로 살아남을 것이다.



동지를 생각하며


동지여, 저희들은 당신의 영결식 후 백골단과 전경의 저지를 뚫고 달려 나갔습니다. 종로로 을지로로 그리고 광화문 사거리에서 땀흘리며 어깨동무하며 동지의 뜻을 만천하에 알렸습니다. 그렇습니다. 우리의 투쟁은 이제 시작이며 승리의 그날 해방의 그날을 위해 오직 한길을, 투쟁을 환한 웃음으로 맑은 피로 열어 제끼며 힘차게 일어서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제 우리들은 머리띠 질끈 묶고 일어서고 있습니다. 당신의 묘비에 새겨 넣은 “이 한 몸 죽어 빈민해방 된다면” 빈민해방 민중해방의 약속을 머리띠에 써놓고 정수리를 꼭 죄며 머리띠를 묶습니다. 그리고 빈민해방의 깃발을 꼭 쥐고 당신을 기억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묘비에 새긴 약속’ 中에서 >





동지가 남긴 글





동지의 말 1


“죽여라! 내가 죽어서 철거가 없어진다면 빈민들도 인간답게 사는 새날이 온다면 나를 죽여라!”


<89년 2월5일 동소문 돈암동 강제철거시 동지의 생전 말>





동지의 말 2


“나는 무식한 놈이여, 하지만 옳은 것이 무엇인지는 알어. 우리 형제들의 문제가 해결될때까지, 최후까지 싸울 것이여. 싸우다 죽으면 나도 도시빈민장으로 치뤄줘. 그리고 꼭 세시간만 돈암사거리에서 노제를 지내줘. 그 한스런 사거리에서 세시간만 허 허 허....


그렇게만 해주면 뭣이든 하고 갈테니....


<89년 1월14일 황경호 어린이 도시빈민장에서>

용미리서울시립묘지

목록으로
사이트 위로가기